개발자가 영어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에 대한 개인적 생각

개발자는 개발을 하면서 항상 구글링을 하지요. 문제가 생기면 해답을 찾기위해서 이기도 하고 개발의 트랜드나 새로운 기술들을 항상 살펴보기 위해서도 합니다.

구글링은 한글로도 하지만 반이상은 영어로 하게됩니다. 영문 자료가 더 풍부하기 때문이죠. 한글 자료도 있지만 보통은 영어문서를 해석한 것들이 많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영어 공부가 정말 필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네요. 

하지만 그런 이유보다 더 중요한 영어를 잘하면 유리한 점이 있습니다. 이건 이공계 공통이라고 봅니다.

예를들어 다음과 같은 문장을 보면

파라미터가 있는 함수 데코레이터.

영어로 하면 

Decorator with parameter

어떤가요? 

이건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언어적인 특색인데 한글은 미사여구가 많기 때문에 핵심적인 전달보다는 정서적인 전달력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반면에 영어는 with라는 단어 하나로 Decorator에 부품이 하나 붙어있다는 것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또는

Return the iterator object itself.(참고사이트)

한글로 하면

해석하면 자기 자신의 이터레이터 객체를 반환한다.

 아마 코드로 다음과 같을 것 같네요.

...

return iterObj

영어에 익숙하면 좀 더 개발이 즐거울 꺼에요.

이렇게 이미 코드와 그에 대한 설명 문서는 연관이 되어 있습니다. 번역을 거친 언어로 이해하면 또 다시 머리로는 코드로 역 번역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건 순전히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그 동안 겪어온 바로는 논리적인 연결은 영어 문장이 더 직관적일 때가 많았습니다. 게다가 코딩은 영어로 합니다. 그래서 한글의 설명보다는 영어의 설명이 이해하기가 쉬울 때가 많습니다.

한 때 한글로 코딩하는 프로그래밍 언어도 있었는데 한글의 모양때문인지 제겐 가독성이 안좋더군요. 이미 영어문자로 하는 코딩에 익숙해져서인지도 모르겠군요. 아마 나름대로 좋은 점도 있을 거라 생각하지만 영어가 전 세계 공용어인 이상 한글 코딩은 트렌드를 따라가기 힘들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항상 영어를 잘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시간업다고 영어공부는 하다말다 합니다. 대부분 그러실테죠.

그래서 이미 영어를 잘하거나 유학을 갔다온 친구들은 IT 업계에서도 유리한 부분이 많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개발 역량과 영어 실력은 비례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같은 역량이 있다면 유리하다는 것은 사실이죠.

그래서 결론은 영어를 잘하면 모든 분야에서 유리하긴 하지만 적어도 개발자에게는 큰 장점이 될 수 있다. 입니다. 쓰고 보니 스스로 동기부여 글이었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