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

약간의 스포.

일본 멜로영화 특유의 잔잔한 감성이 느껴지는 영화.

가끔 유투브에서 배우들이 나온 뮤직비디오를 보고 나서 관심이 생겨 보게되었다.

뭘까? 이 느낌은, 처음부터 영상이 너무 아름다운 느낌이라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이 영화는 제목이 바로 영화의 세계관이다.

마지막 부분에서 에미의 시점으로 전환되었을 땐 너무나도 에미의 감정에 몰입이 되서 눈물이 났다. 

흘러간 아련하고 아름다웠던 추억 같은 느낌의 아름다운 영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